제15대 조계종 종정 중봉 성파 대종사 추대법회 봉행
    이 름 : 운영자 등록일 : 2022-03-30
    이메일 : 조회수 : 176
 

중봉 성파 종정 예하, 추대 일성으로 ‘초발심’ 당부
“추대 법회를 새로 출발하는 기점으로 삼자”
3월30일 조계사 제15대 종정 추대법회서 강조



“세계의 평화와 나라의 융성과 만민의 함락을 간절히 기원합니다. 오늘 이 자리를 계기로 모두가 초심으로 돌아가 새로 출발하는 기점으로 삼았으면 합니다.”

조계종 제15대 종정 예하 중봉 성파 대종사가 종정 추대 일성으로 ‘전통문화와 초발심’을 강조했다. 중봉 성파 종정 예하는 3월30일 한국불교총본사 조계사에서 거행된 ‘15대 종정 추대법회’에서 평소 지론이었던 전통문화의 중요성과 초발심을 종도들에게 당부했다.

중봉 성파 종정 예하는 사전에 준비한 법어를 대신해 종도들과 불자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중봉 성파 대종사는 당말 송초시대 선종을 크게 중흥시킨 천태 덕소선사의 게송 ‘심외무법 만목청산(心外無法 滿目青山)’을 통해 마음의 중요성을 설하는 법어를 추대법회 자료집을 통해 공개한 바 있다.



중봉 성파 종정 예하는 “불교는 예부터 토목과 건축, 조각, 미술, 생활, 문화에 이르기까지 민족문화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왔다. 뿌리 깊은 역사와 문화를 바탕으로 이를 지키고 이어나가 발전시켜야 한다”며 “불자 여러분들은 민족문화 창달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계절은 꽃이 피고 봄이 왔지만 인간의 마음을 왜 꽃을 피우지 못하고 있는가. 우리 불자들은 얼어붙은 마음들을 따뜻하고 얼굴에 웃음꽃이 필 수 있도록 사회에 기여하는 임무와 책임”이라며 “오늘 추대 법회를 계기로 초심으로 돌아가서 새로 출발하는 기점으로 삼았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종정 추대법회에는 원로의장 세민스님과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비롯해 종단 원로 및 중진 스님, 정관계 주요 인사 등 사부대중 3000여 명이 참석해 종정예하의 추대를 축하하고 종단과 한국불교 중흥을 부처님 전에 발원했다. 법회 참석 대중들은 ‘상요청규(常要淸規), 필수화목(必須和睦), 보리군생(普利群生)’의 종정 교시를 지침으로 불교중흥을 위해 종도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이날 원로의장 세민스님과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종정 예하의 추대를 축하하며 추대법회를 종단과 한국불교 도약을 위한 계기로 삼자고 강조했다. 원로회의 의장 세민스님은 “이 자리는 종단의 법통을 계승하고 최고의 권위와 존엄을 갖춘 새 종정예하를 모시는 자리”라며 “성파 종정시대를 맞아 종단은 새로운 변화와 개혁으로 또 한 번의 중흥을 이룩해야 할 것이며 종정예하의 덕화로 불일을 더욱 밝아지고 곳곳에서 도업이 넘칠 것”이라고 밝혔다.



총무원장 원행스님도 “늘 올바른 규율로 지계는 청정해야 하고 화합을 통해 널리 세상을 이롭게 하라는 종정 예하의 교시는 모든 중생의 지안을 밝히는 지남”이라며 “종정 예하의 정진력과 지혜의 덕화를 호지해 무량한 등불로 세상을 비출 수 있도록 다함께 정진하자. 새로운 출발의 자리가 불교의 중흥과 국민들의 행복, 나라의 평화가 실현되는 디딤돌이 되기를 성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원로회의 부의장 학산 대원 대종사가 불자(拂子)를,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법장(法杖)을 각각 종정예하에게 봉정하며 예경을 표했다.



추대 법회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통도사에서 종정 예하를 여러 번 뵌 적이 있다. 그 때마다 큰 가르침을 받았고 정신을 각성시키는 맑고 향기로운 기억으로 간직하고 있다”며 “종정 예하께서는 일과 수행, 삶과 예술, 자연과 문화가 결코 둘이 아니라는 선농일치를 실천하셨다. 종정 예하와 조계종이 품어온 정신과 예술의 향기가 세상에 널리 퍼져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종정 추대를 축하하고 종정 교시를 지침으로 정진하겠다는 각계 헌사도 이어졌다. 전국비구니회장 본각스님은 “사부대중은 무장무애하고 환원원만하여 종정예하께서 내려주신 교시를 따라 정진해 나가겠다”며 “사부대중 모두는 한사람의 수행자, 한사람의 원력보살이 되어 대자비의 길을 걸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주윤식 중앙신도회장도 재가불자를 대표해 “신도대중은 스승의 가르침을 따라 긍정적 안목으로 부처님과 같이 살아가겠다”며 “불국토를 만들어 가는 주인공은 바로 자비를 실천하는 저희들임을 굳게 새겨 정진해 나가겠다”고 발원했다.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 인도대사도 “종정예하의 가르침과 지도하에 부처님의 평화의 메시지가 전 세계에 널리 퍼질 수 있기를 기원한다”며 “인도와 조계종의 우정이 종정예하의 지원으로 더욱더 굳건해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출처 : 불교신문(http://www.ibulgyo.com)